본문 바로가기

PRESS RELEASES

HOMENEWSROOMPRESS RELEASES

HOMENEWSROOMPRESS RELEASES

tvN <자백> 단 1회로 증명한 '김철규표 장르물' 호평 속 순조로운 출발! 평균 4.6%, 최고 5.7% 2019.03.26

고퀄리티 영상 강렬한 미스터리 치밀한 연기 앙상블,

빈틈없이 흥미로운 명품 장르물의 탄생!

 

 

 

진짜가 나타났다김철규표 장르물로 관심을 모은 tvN 토일드라마 자백이 첫 방송부터 빈틈없는 완성도를 뽐내며 장르물 팬들의 기대를 환호로 바꿨다.

 

이를 증명하듯 자백의 1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4.6%, 최고 5.7%를 기록하며 뜨거운 호평 속에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지난 23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윤현기/극본 임희철/제작 스튜디오드래곤에이스팩토리) 1회에서는 5년의 시간차를 두고 발생한 두 개 살인사건의 변호를 맡은 최도현(이준호 분)과 사건의 진범을 쫓는 집념의 형사 기춘호(유재명 분)의 이야기를 담아내며 거대한 미스터리의 서막을 열었다.

 

5년전 은서구의 주택 공사장에서 살인사건(이하 양애란 살인사건’)이 발생했다둔기로 머리에 치명상을 가한 뒤 깨진 병으로 사체를 훼손하고피해자의 옷가지 등을 불태워 증거를 인멸하는 잔인한 범행수법 탓에 해당 사건은 매스컴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당시 강력팀 형사반장이었던 기춘호(유재명 분)는 한종구(류경수 분)를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했다이윽고 한종구는 살인죄로 기소됐고 당시 로펌 시보였던 변호사 최도현(이준호 분)이 사건을 수임했다.

 

양애란 살인사건의 최종 공판 날 춘호가 증인으로 법정에 섰다한종구를 진범이라고 확신한 춘호는 자신이 수사한 사실을 가감없이 증언했고 재판의 분위기는 도현과 한종구에게 불리하게 흘러갔다그러나 도현의 반대 심문과 함께 분위기가 일순간에 전복됐다춘호의 증언을 조목조목 반박한데 이어 검사 측이 제시한 정황증거들을 모조리 무력화 시킨 것결국 한종구는 증거불충분으로 무죄를 받았고춘호는 범인 검거에 급급해 무리한 수사를 진행했다는 여론의 비난 속에서 경찰복을 벗었다.


그러나 5년 후 ‘양애란 살인사건과 똑같은 범행 수법을 사용한 김선희 살인사건이 발생했다특히 김선희 살인사건의 증거들이 모두 한종구를 범인으로 가리키며 수사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한종구는 즉각 구속됐고 도현을 변호사로 선임했다하지만 5년 전과 달리 도현은 시작부터 커다란 벽에 부딪혔다한종구가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지만 무죄를 주장하기에는 사건의 정황이 너무나도 수상했고검찰의 비협조적인 태도 속에서 온전한 조서(사건에 대해 조사한 사실을 적은 문서조차 손에 넣지 못했다더욱이 극 말미에는 도현이 조서에서 누락된 내용들을 파악하기 위해 직접 사건 현장에 갔다가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져 충격을 안겼다이에 두 살인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도현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뿐만 아니라 도현의 면회를 거부하는 사형수 아버지 최필수(최광일 분), 도현의 변호사 사무실에 사무보조로 입사한 정체불명의 진여사(남기애 분), 도현의 뒤를 쫓는 춘호 등 드라마 곳곳에 심어져 있는 미스터리들도 궁금증을 자극하는 요소이에 강렬한 사건들과 꼬리의 꼬리를 무는 의문들 속에서 서막을 연 자백이 향후 어떤 전개를 펼쳐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함께 완성도 높은 자백의 만듦새 역시 눈길을 끌었다특히 살인사건을 묘사하는 연출 방식은 김철규표 장르물의 색채가 강하게 드러내는 대목이었다김철규 감독은 범인의 살인 행위 자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지 않더라도 분위기와 간접 묘사만으로 공포감과 긴박감을 선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특히 으슥한 골목길을 걷는 피해자를 부감샷으로 쫓아가는 앵글은 마치 피해자를 미로에 가둬버린 듯한 느낌을 주며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도 일품이었다이준호는 신뢰감을 주는 목소리와 발성예리한 눈빛으로 변호사 최도현을 완성했고 유재명은 지금껏 본적 없는 와일드한 모습과 묵직한 존재감을 뽐냈다무엇보다 극중 두 사람이 대립각을 세우는 장면에서는 손에 땀을 쥐게 할 정도로 강렬한 앙상블이 빚어졌다또 털털하고 귀여운 매력의 신현빈(하유리 역)과 남기애는 이준호와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냈고살해 용의자로 분한 류경수는 강렬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한편 자백의 첫 방송에 장르물 팬심이 요동쳤다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와 드라마가 영화 느낌나네”, “완전 꿀잼!보는 내내 안 끝나길 바랐다 내일 기대된다”, “진짜 몰입해서 봤어요다음 편 너무 궁금해”, “찐장르물의 향기!”, “이준호 유재명 배우 연기 너무 좋아요!”, “이건 찐이다오랜만이네 볼만한 장르물”, “넘나 재밌었음영상미도 쩔고 드라마가 아니라 영화 같았음!”, “비숲 이후에 믿고 보는 작감배 탄생”, “대박 조짐이 보인다”, “연출 스토리 배우들의 연기 다 좋네요긴장감 몰입감 임팩트 대박입니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tvN 토일드라마 ‘자백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로 30일  9시에 3회가 방송된다.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 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 2017. 06. 01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