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ESS RELEASES

HOMENEWSROOMPRESS RELEASES

HOMENEWSROOMPRESS RELEASES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 더할 나위 없는 웰메이드의 향기 2018.03.12

평균 4.3% 최고 5.3 % 시청률 기록호평 속 순항 시작

라이브’ 믿고 보는 노희경 작가의 귀환

라이브’ 정유미X이광수시청자 끌어당긴 ‘현실 공감의 힘

'라이브'의 3박자리얼리티 살린 스토리+캐릭터+연출




tvN ‘라이브가 첫 방송부터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10(밤 9,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이 첫 방송됐다. ‘라이브는 제목 그대로우리의 삶을 생생히 그려내며 안방극장의 뜨거운 공감을 이끌어냈다우리네 현실을 담은 스토리는 시청자의 눈 앞에서 한 편의 인생극이 펼쳐지는 듯한 생동감과 현장감을 전했다는 반응이다.

 

이날 첫 방송된 ‘라이브’ 1화는 케이블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전국 가구 시청률이 평균 4.3%, 최고 5.3%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에서는 평균 3.0%, 최고 3.8%를 기록하며 이목을 끌었다. (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 / 전국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경찰이 되기로 결심하는 한정오(정유미 분)-염상수(이광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매번 면접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시던 취업 준비생 한정오다니던 회사가 불법 다단계라는 것을 알게 된 염상수두 청춘의 눈에 띈 경찰 공무원은 오직 실력으로 승부할 수 있고절대 잘릴 일 없는 안정된 직업이었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시험에 합격도 했지만경찰이 되는 길은 험난했다중앙경찰학교에서 무도교수 오양촌(배성우 분)을 만나게 된 것이다오양촌은 사명감이 없어 보인다며교육생들을 호되게 훈련시켰다여기서 힘들다고 포기할 수 없는 한정오와 염상수는 더 이를 악물고 버텨나갔다.

 

그리고 시작된 시위 현장 실습그 곳에서 한정오와 염상수는 뜻밖의 명령을 받았다. “오늘 너희는 아무 짓도 하지 마라는 것시위대가 밀어도 절대 밀리지 않으며동료가 맞아도 구하지 말라는 명령이었다한정오와 염상수의 마음은 복잡해졌다그렇게 명령을 복창하는 두 사람의 모습을 끝으로 라이브’ 1회는 마무리됐다.

 

라이브는 첫 회부터 공감백배 스토리를 펼쳐냈다각자의 이유로 경찰이 되기로 결심한 한정오염상수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의 모습과도 닮아 있어 더욱 공감을 자아내기도먹먹한 감정을 느끼게도 했다그들은 누군가의 딸아들친구이기도 했다때문에 포기 않고 씩씩하게 살아가는 두 청춘에 응원도 더해졌다.

 

무엇보다 라이브는 우리의 현실을 꾹 눌러 담으며 호평을 받았다자극적인 사건과 과장 없이도 탄탄한 스토리의 힘이 느껴졌다현실보다 더 현실 같은 이야기살아 숨쉬는 캐릭터사실감 넘치는 연출만으로도 깊이를 더했다제작진이 그린 탄탄한 밑그림에 색을 입힌 정유미이광수의 열연은 몰입도를 더했다.

 

이렇듯 극본연기연출, 3박자가 완벽하게 어우러진 완성도는 벌써부터 웰메이드의 향기를 강력히 드러냈다첫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역시 믿고 보는 노희경 작가”, “몰입도 제대로다이게 진짜 드라마지”, “정유미이광수 현실 청춘의 모습이다”, “인생 드라마 추가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보도자료 제공: CJ E&M>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 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 2017. 06. 01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