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ESS RELEASES

HOMENEWSROOMPRESS RELEASES

HOMENEWSROOMPRESS RELEASES

<마더> 제1회 칸 국제 시리즈 경쟁부문 진출 확정! 아시아 유일 경쟁작 진출! 2018.03.14

- ‘마더’, 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공식 경쟁부문 러브콜아시아 대표해 선정!

- ‘마더’ 김철규 감독-정서경 작가-이보영-허율프랑스 칸 간다레드카펫 행사 참여!

- ‘마더’, 한국 드라마 최초 칸 진출단 10개 작품만이 공식 경쟁부문에 올라!




언론과 평단시청자의 극찬이 이어지며 웰메이드 드라마로 호평 받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극본 정서경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제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CANNESERIES, Cannes International Series Festival) 공식 경쟁부문 진출이 확정 됐다.

 

프랑스 현지시간 3 13일 오전 9 tvN 수목드라마 ‘마더는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측의 공식 발표로 경쟁부문 러브콜을 받았다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관계자 Alvin Lewi 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된 것을 환영한다전 세계 드라마 중 9개 국가의 10개 작품만이 선정된 공식 경쟁부문에 아시아를 대표해 마더가 선정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은 MIPTV 2018의 메인 행사로 올해 처음 개최되어 큰 의의를 가진다. 4 4일부터 11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리며 전세계 130여개 작품 중 단 10개 작품만이 공식 경쟁부문에 올랐다또한 공식 경쟁부문에 선정된 10개 작품은 4 7일부터 11일까지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스크리닝된다이 가운데 마더 4 9일 오후 12시에 공식 스크리닝 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공식 경쟁부문에 오른 작품들은 심사를 거쳐 Best Music, Best Screenplay, Special Performance Prize, Best Performance, Best Series 등 총 5개 부문으로 수상되며 시상식은 4 11일에 개최된다본 시상식에 앞서 진행될 레드카펫 행사에는 마더의 김철규 감독정서경 작가주연 배우 이보영과 허율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로써 정서경 작가는 영화 아가씨에 이어 이번에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로 칸 국제 영화제와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경쟁 부문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으며한국 드라마가 칸 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 수진(이보영 분)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 혜나(허율 분)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모녀 로맨스김철규 감독의 감성을 자극하는 연출과 정서경 작가의 영화 같은 촘촘한 대본이 만나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뿐만 아니라 이보영-허율-이혜영-남기애-고성희 등 배우들의 열연이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하며 ‘2018 올해의 드라마로 강력 추천되고 있다.

 

이에 tvN ‘마더’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 박지영 상무는 “’마더가 좋은 웰메이드 드라마로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현재 우리 사회의 아동학대 실태는 드라마보다 훨씬 더 아프다. ‘마더는 엄마에 대한그리고 가족에 대한 이야기다이 드라마를 방송하는 지금이 매우 시의적절하다는 생각이 든다열연해준 ‘마더의 빛나는 배우들과 김철규 감독님정서경 작가님께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 CANNESERIES 공식 홈페이지


<보도자료 제공: CJ E&M>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 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 2017. 06. 01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