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ESS RELEASES

HOMENEWSROOMPRESS RELEASES

HOMENEWSROOMPRESS RELEASES

OCN 새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 미스트리스 후속 6월 방송 2018.05.04

- 1988년, 기억을 찾는 2018년 형사는 어떤 모습?

- 장르 넘나드는 탄탄한 연기력 정경호 또 다른 '인생캐' 경신 예감

- 제작진 "정경호, 이제껏 본 적 없는 쌍팔년도 복고 수사극으로 시청자를 매료시킬 준비 마쳤다"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가 뇌섹美 장착한 시크 카리스마 형사로 완벽 변신한다.

 

미스트리스’ 후속으로 오는 6월 방송되는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연출 이정효극본 이대일제작 스튜디오드래곤프로덕션H)가 한층 깊어진 매력으로 여심을 자극하는 두뇌파 2018 형사 한태주로 완벽 변신한 정경호의 캐릭터 컷을 공개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다연쇄살인범을 쫓던 원칙주의 두뇌파 2018 형사 한태주(정경호 분)가 증거나 절차 따위 필요 없는 육감파 1988 형사 강동철(박성웅 분)과 만나 펼치는 인간미 넘치는 쌍팔년도 그놈들의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 특별한 재미를 선사한다.

 

보이스’, ‘터널’, ‘나쁜 녀석들’ 등 참신한 소재와 완성도 높은 작품을 꾸준히 선보이며 장르물의 명가로 자리매김한 OCN이 동명의 인기 영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해 또 하나의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을 기대케 한다.

 

공개된 사진 속 정경호는 셜록도 울고 갈 시크한 심멎’ 카리스마로 여심을 흔든다형사의 트레이드마크인 트렌치코트 자락을 휘날리며 사건 현장을 누비는 범접 불가 아우라가 시선을 강탈한다취재진들 사이로 날카로운 눈빛을 빛내는 한태주의 모습은 작은 단서도 놓치지 않으려는 집요함과 냉철함이 고스란히 묻어 나온다사진 속에 담긴 80년대의 분위기 역시 흥미를 유발한다무엇보다 한층 깊어진 눈매와 짙은 남성미가 한태주라는 인물에 매력을 더하며 정경호가 그려낼 복고 수사에 궁금증을 유발한다.

 

정경호가 연기하는 한태주는 사람보다 증거와 데이터를 중시하는 두뇌파 2018 형사다한 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냉철함과 시니컬함이 매력적인 인물꿈인지 현실인지 모를 1988기억 속에 묻어둔 진실의 조각을 찾기 위해 막무가내 형사들과 사건 현장을 누비며 화끈하고 신나는 복고수사를 펼친다.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색으로 연기를 펼쳐온 정경호는 복잡한 내면의 한태주 역으로 또 다른 인생캐’ 경신을 준비하고 있다달라도 너무 다른 1988 육감파 형사 강동철로 분한 박성웅과의 티격태격 복고 수사 브로케미는 최고의 관전포인트실제 촬영장에서 두 사람은 더할 나위 없는 완벽한 연기 시너지로 화끈한 팀플레이를 선보이고 있다고대체 불가한 매력과 내공 넘치는 연기가 꿀잼 지수를 높이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한태주는 유쾌하고 신나는 복고 수사극에 긴장감도 놓치지 않고 이끌어야 하는 인물시니컬하고 복잡한 내면을 가진 한태주란 인물에 이미 완벽하게 동화한 정경호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쌍팔년도 복고 수사극으로 시청자를 매료시킬 준비를 마쳤다며 박성웅고아성과의 호흡도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최고다기대해도 좋다라고 기대감 어린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라이프 온 마스는 굿와이프에서 리메이크의 묘미를 제대로 살린 섬세한 연출로 수준 높은 드라마를 선보인 이정효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정경호박성웅고아성오대환 등 믿고 보는 장르물 최적화 배우들이 총출동해 원작 특유의 흥미로운 스토리에 한국만의 정서를 녹여 새로운 수사극을 선보인다미스트리스’ 후속으로 오는 6월 첫 방송 된다. ()

 

# 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보도자료 제공: CJ E&M>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 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 2017. 06. 01

팝업 닫기